대왕카스테라. '먹거리 X파일' 캡처

대왕카스테라 제조 과정에서 비위생적인 장면인 포착됐지만 당사자들은 대수롭게 생각하지 않아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12일 채널A '먹거리 X파일'에선 '대왕카스테라 그 촉촉함의 비밀'편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는 한 대왕카스테라 매장의 직원이 전날 팔고 남은 카스테라와 생크림을 조합해 새 제품으로 둔갑시키는 현장이 포착됐다.

이 직원은 "어제 만들었다가 못 팔았는데 오늘 이걸로 팔아야 한다"면서 "어제 건데 여기다가 생크림을 주입해서 판매를 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이 "전날 만들 것들에 생크림을 주입해서 다음 날 파는 것인가"라고 묻자 직원은 "그렇다"고 답했다.

제작진은 "넣어도 사람들은 모르나"라고 묻자 점원은 다시 "모른다"고 답해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 직원은 남은 재고로 만든 대왕카스테라를 손님들에게 직접 추천까지 해가며 판매에 열을 올렸다. 또한 대왕카스테라를 반죽하는 과정에서는 엄청난 양의 식용유가 첨가돼 충격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