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언급한 팟캐스트 방송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표 경선캠프 홍보부본부장직을 사퇴했다.

손혜원 의원은 1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무지의 소치"였다면서 "'정치인의 계산'이란 주제에서 고인의 비장했던 심장을 표현하려다 적절하지 못한 발언을 했다"고 사과했다.

손혜원 의원은 문 전 대표 캠프 홍보부본부장직 사퇴 의사를 밝히며 "앞으로 팟캐스트 출연을 자제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9일 손혜원 의원은 정청래 전 의원등과 참여한 '정치, 알아야 바꾼다' 팟캐스트에서 "노 전 대통령은 말 한 마디도 정교하게 계산해서 한다"면서 "마지막으로 떠나실 때도 계산됐다"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이 "그건 계산 안 했다"라고 말하자 손혜원 의원은 "계산 한 게 맞다"며 "자신이 떠나면 모든 일이 끝날 것이라 계산 했고, 수사 등이 실제로 끝났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