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수사 관련 질문할 기회 없어…세월호 유족에 밝힐 입장 없어"

< 메모하는 민경욱 의원 > 친박계 의원인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근혜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은 12일 저녁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로 복귀한 자리에서 자신을 파면시킨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결과에 대해 아무런 언급이 없었다고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전했다.

다음은 민 전 대변인과의 일문일답.

-- (박 전 대통령 말씀 중에) 안고 가겠다는 게 무슨 의미인가.
▲ 어려운 의미가 아니다. 그대로 받아들이면 된다.

-- (박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에 응할 계획인가.
▲ (박 전 대통령에게) 그런 것을 질문할 기회가 없었다.

-- 헌재 결과에 승복한다고 했나?
▲ 그런 말씀 없었다.

-- 세월호 유가족에게 입장을 밝힐 계획이 있나?
▲ 없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