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2일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하루빨리 헌법재판소 결정에 승복한다는 의사표명을 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한 뒤 이어진 질문에 "이사갈 곳이 아직 준비가 다 끝나지 않아 늦어지고 있다 하니, 그것까지 야박하게 할 수는 없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다만 분명히 하고 싶은 건 퇴거가 늦어지는 것보다 박 전 대통령이 퇴거할 때 국가기록물을 파기하거나 반출해서 가져가는 일이 있어선 안되겠다는 말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검찰 수사에 대해서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미룰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중국의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보복을 해결하는 복안이 있는지 묻자 "사드 배치를 다음 정부로 넘겨야 한다고 여러번 말씀드렸다"며 "당초에 밟아야 했던 과정, 즉 국회 비준과 공론화 외교적 협의를 거쳐 충분한 결정을 내릴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안보도 지키고 국익도 직결되는 결정을 충분히 낼 수 있다고 생각하며, 그렇게 이뤄낼 수 있는 자신 있는 복안도 갖고 있다는 말씀을 여러 번 드렸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