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 대표가 구상하는 '제3지대 빅텐트'에 자유한국당까지 포함될지 주목된다.

김종인 전 대표는 11일 서울 시내 모 호텔에서 자유한국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을 만나 개헌 등을 주제로 '포스트 탄핵' 정국 구상을 논의했다. 이날 회동은 김 전 대표의 탈당 후 처음으로 한국당 지도부와 만나 주목을 끌고 있다.

김 전 대표는 탈당 전 바른정당의 김무성 의원, 정의화 전 국회의장, 국민의당 소속인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등 중간지대에 있는 정치인을 주로 만났다.

김종인 전 대표 등 빅텐트론자들이 친박(친박근혜)계와 친문(친문재인)계를 뺀 반(反)패권 세력이 개헌을 고리로 뭉쳐야 한다는 소신을 여러차례 피력해왔다는 점에서 친박계가 속한 한국당 지도부와의 접촉은 정치권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