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유시민 작가가 파면 이후 박근혜 전 대통령의 행동을 평가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JTBC ‘특집토론-탄핵심판 이후 대한민국, 어디로 갈까’에서는 유시민 작가, 정두언 전 의원, 정태옥 자유한국당 의원,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출연했다.
이날 유시민 작가는 헌재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인용에 대해 “결정문에도 잘 표현을 했더라. 다섯 가지로 나눈 사항 중 맨 마지막 두 개를 중대한 법률 위반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에 전원 일치로 탄핵 결정이 나왔다”며 “대통령 탄핵 기각 시 불안정성에 대한 판단도 들어있지 않나 하고 생각한다. 상식적인 결정이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유시민 작가는 박 전 대통령이 탄핵 인용 이후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 입장에서는 예측 못했다는 것 상식에 어긋난다. 두개 중에 한개 아니냐? 기각되면 내가 뭐라고 할까? 인용이면 뭐라고 할까? 당연히 생각 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유시민 작가는 “하루 종일 입장 안나왔다. 박근혜는 안 받아들이고 있다. 헌재 판단을 안 받아 들이고 있는 것”이라며 “승복 안 할 수 없지만 내면으로 못 받아 들이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내일 이후에 어떤 말과 행동 보일지 상식적으로 생각하는 범위를 넘어갈 수 있다“라고 예상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