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비타민' 방송 캡처

도경완 아나운서는 "장윤정의 스케줄 때문에 둘째를 못 낳는다"고 고백했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KBS2 '비타민'에서 이 같이 말했다. 이날 "둘째 갖고 싶은 생각은 없냐"는 질문에 도경완은 "있다"고 말하며 장윤정의 눈치를 살폈다.

도 아나운서는 "내 마음 같아서는 진작에 둘째를 낳았다. 나는 낳고 싶다. 지금이라도 당장 나는 마음의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장윤정이 1년 치를 계약을 해놓고 일을 하더라. '우리 아이 좀 낳게 6개월만 빼 달라'고 부탁을 못 하겠는 거야"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