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이 10일 우리나라 헌정 처음으로 파면된 가운데 소설가 이외수가 "눈물이 난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헌법재판소는 이날 오전 11시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선고 재판에서 평결에 참가한 재판관 8명 전원의 일치된 의견으로 파면을 결정했다.

판결 직후 이외수는 본인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전원일치 탄핵 결정, 울었다"며 "멋진 대한민국, 끊임없이 눈물이 납니다"고 밝혔다.

사진=이외수 SNS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