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후 독일 뒤셀도르프 기차역에서 도끼 공격이 발생해 최소 5명이 다쳤다.

독일 경찰은 이날 밤 9시께 발생한 공격으로 여러 명이 다친 것으로 밝혔다고 AP,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부상자들의 상처가 어느 정도인지는 전해지지 않았다.

경찰 대변인은 AP통신에 이번 공격의 용의자 2명이 체포됐으며 용의자 여러 명이 도주 중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