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성 SNS

장시호가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김동성과 교제 사실을 인정해 파문이 일고 있다.

장시호는 10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최서원과 장시호,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에 대한 공판에 증인으로 참석에 김동성과의 교제 사실을 인정하고, 김동성이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영재센터) 설립 작업에 깊숙히 개입했다고 증언했다.

장시호는 “당시 (이혼을 고려하던) 김동성이 살던 집에서 짐을 싸서 나와 오갈 데가 없어 이모(최순실) 집에서 머물며 같이 살았다”며 “이모 집에서 한 달 동안 (영재센터 설립을 같이) 계획했다”고 설명했다.
장시호는 이날 법정에서 “조사를 받던 도중 촛불집회 이야기를 듣고 더 이상 거짓말을 하면 국민으로서 도리가 아닌 것 같아 사실대로 얘기하려고 마음을 먹었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월17일 열린 공판에서 영재센터 전무이사였던 이규혁은 “장시호와 김동성이 남녀관계로 만났으며, 영재센터 설립은 그 관계에서부터 시작됐다”고 주장한 바 있다.

당시 김동성은 자신의 SNS에 아내와 다정한 사진을 올리며 '카더라 식으로 나불댄다"며 불편한 심경을 내비치고 이를 불식시키려는 듯 아내와 여성지 화보를 찍으며 다정한 모습을 과시하기도 했다.

한편, 김동성은 2004년 당시 서울대 음대에 재학 중이던 오 씨와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뒀다. 2015년 아내와의 이혼 소송 등으로 불협화음이 일었으나 다시 재결합해 결혼생활을 해오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