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법재판소의 탄핵 인용 결정으로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10일 삼성동 사저로 돌아가지 않고 청와대 관저에 머무르기로 했다.

또한 헌재의 파면 결정과 관련해 별도의 입장도 내놓지 않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삼성동 상황 때문에 오늘 이동하지 못한다"면서 "박 전 대통령은 오늘 관저에 있게 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오늘 입장 발표나 어떤 메시지도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