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지조가 스컬과 하하를 돕기 위해 음치 수사대로 나섰다.

9일 방송되는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4'에는 가수 스컬과 하하가 음치를 가려내기 위해 고군분투할 예정이다. 여기에 래퍼 지조가 힘을 더한다.

스컬은 한 달에 한 곡씩 발표하는 THC 시리즈를 진행 중이며 이번 달은 스컬과 더불어 레게신의 양대 산맥이라 할 수 있는 쿤타와 함께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각자의 활동에 전념하다 '너목보4'를 통해 오랜만에 '스컬&하하'로 뭉쳤다.

새 MC인 김종국과 하하는 이미 SBS '런닝맨'에서 오랜 호흡을 맞추고 있어 두 사람의 케미도 기대를 모은다.

한편 '너목보4'는 기존 MC였던 유세윤, 이특, 김범수에서 유세윤, 이특, 김종국으로 바뀌며 이전 시즌들과는 다른 새로운 방식으로 재정비해 지난 2일 새 MC인 김종국 편으로 첫 포문을 열었다.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