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선고날짜 확정을 위한 재판관회의(평의)를 두 시간 넘게 이어가고 있다.

8일 헌재에 따르면 재판관 8명은 이날 오후 3시부터 평의에 들어갔다. 지난달 27일 최종 변론 이후 여섯 번째 회의다.

평의는 오후 5시 10분 현재까지 계속 진행 중이다. 이날 평의에서는 탄핵 사유에 대한 법리 검토와 함께 탄핵심판 사건의 선고날짜가 확정될 것이 유력시되는 상황이다.

선고일은 10일과 13일이 가장 유력하게 거론된다.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이 퇴임하는 13일보다는 10일이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다.

10일 선고를 위해서는 이날이 사실상 선고날짜 발표의 데드라인이다. 헌재가 이날 일정을 확정하지 못할 경우 선고는 다음 주로 넘어갈 가능성이 높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