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굿 태하 /사진='비디오스타'

걸그룹 베리굿 멤버 태하가 '금수저'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태하는 "금수저라기보다 외가의 혜택을 많이 받은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태하는 "외가가 부산에서 수백억대 요트 사업을 한다"라면서 "삼촌들은 행글라이더, 카레이서로 스포츠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부모님이 연예인 되는 것만 3년을 반대하셨다. 네 실력으로 인정받으라고 했다”면서 “용돈을 받아서 썼었는데, 연습생 생활 8년을 하면서 죄송스런 마음이 들어 지금은 그러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