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 문제와 관련해 정해진 법절차에 따라 해결하는 것이 순리라고 밝혔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과 이명박대통령기념재단에 글을 올리고 "대통령 탄핵문제도 이 시점에 와서는 정해진 법절차에 따라 해결하는 것이 순리"라며 "정당과 시민사회가 찬반을 표시하는 것은 자유지만 그 방법이 지나쳐 국론분열로 치닫게 되면 자칫 얻는 것보다 잃는 것이 많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만간 헌법재판소 결정이 내려질 터인데 찬반 양쪽이 모두 이를 존중하고 수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