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안전보장이사회(이하 안보리)가 7일(현지시간)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만장일치로 규탄했다.

안보리 이사국들은 최근 북한이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 "갈수록 안정을 위협하는 북한의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안보리는 8일 오전 10시(한국시간 9일 0시) 유엔본부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언론성명을 채택할 예정이다.

이날 성명은 미국이 초안을 작성했으며 중국을 포함한 이사국들이 만장일치로 합의했다.

앞서 북한은 6일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4발의 탄도 미사일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이들 미사일은 1000㎞ 이상 비행했고 3발은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