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임대 7만가구, 매입·전세임대 5만가구
정부가 올해 무주택 서민층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을 당초 계획보다 1만가구 늘어난 12만가구 공급한다. 국민·영구임대 등 건설임대 준공 물량은 7만가구,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제공하는 매입·전세임대는 5만가구다.

국토교통부는 주거정책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8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2017년 주거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청년층, 신혼부부, 다자녀가구, 노년층 등 서민·중산층 맞춤형 주거지원 강화를 골자로 한다.
세부적으로 보면 건설임대는 △행복주택 1만1000가구 △영구임대 3000가구 △국민임대 1만9000가구 △분양전환임대 2만2000가구 △민간건설공공임대 1만5000가구 등이다. 매입임대는 1만6000가구, 전세임대는 3만4000가구다. 유형별로는 전세임대가 가장 많은 28%를 차지한다.

국토부 공공주택정책과 관계자는 "전체 물량의 절반 이상은 봄(3~4월)·가을(8~10월) 이사철에 집중 공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한경닷컴에서 자동차 관련 업종을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