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천우희 /사진=최혁 기자

배우 천우희가 '어느날'로 스크린에 컴백한다.

7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어느날'(이윤기 감독)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 영화에서 천우희는 교통사고로 혼수상태에 빠진 후 영혼이 되어 새로운 세상을 보기 시작하는 여자 미소 역을 맡았다.

아무도 볼 수 없는 '영혼'이라는 존재가 된다면 천우희는 "평소 집에서 있을 때 잘 걸치지 않고 편하게 있는 편"이라며 "외출을 할 때 자유롭게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그에게 가장 특별한 '어느 날'은 언제일까. 천우희는 "손꼽기가 쉽지 않다. 현재가 가장 중요한데, 그것보다 이 세상에 태어나 존재할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어느날'은 혼수상태에 빠진 여자 미소(천우희)와 미소의 사건을 맡게 된 보험회사 과장 강수(김남길)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감성 영화다. 오는 4월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