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김남길 천우희 /사진=최혁 기자

배우 김남길이 천우희와 연기 호흡을 맞추게 된 소감을 밝혔다.

7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어느날'(이윤기 감독) 제작보고회에서 김남길은 "이윤기 감독이 그동안 한 작품들이 감성적인 이야기라 어두운 분일줄 알았다. 그런데 참 밝으시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어 "천우희는 처음에 보고 3초 동안 얼었었다. 여자 김남길스럽더라. 평상시에 트레이닝복을 자주 입는데 이 여배우가 처음 만났는데 트레이닝복을 입고 있어서 놀랐다"라고 폭로했다.
또 "천우희 캐스팅 소식을 듣고 굉장히 기대가 많았다"라며 "여배우 복이 참 많은 것 같다. 실제로 만나보니 현장에서도 마인드가 좋다. 주고 받고 할 수 있는 배우"라고 치켜세웠다.

'어느날'은 혼수상태에 빠진 여자 미소(천우희)와 미소의 사건을 맡게 된 보험회사 과장 강수(김남길)가 만나면서 벌어지는 감성 영화다. 김남길은 아내를 잃고 상처와 그리움을 간직한 채 살아가는 남자 강수 역을 맡았다. 시니컬한 말투와 겉모습으로 방어하지만 속 마음은 깊고 따뜻한 캐릭터다. 오는 4월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연예이슈팀 김예랑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