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성연이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7일 크다컴퍼니 측은 "강성연이 MBC 새 일일 드라마 ‘단지 널 사랑해’에서 생계형 강남 아줌마 복단지 역으로 최종 캐스팅을 확정 지었다”고 밝혔다.

극 중 강성연은 강남에 진출한 학원버스 운전기사로 가난해도 누구보다 당당하게, 씩씩하게 자기 인생을 꾸려가는 당찬 인물 복단지 역을 맡아 강성연 특유의 러블리한 매력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단지 널 사랑해’는 현대사회가 외면하는 가족의 사랑과 타인에 대한 연민이 절실한 혼돈의 시대에 생계형 강남아줌마 복단지가 가슴 적실 따뜻한 사랑을 하는 드라마다.

‘나만의 당신’, ‘ 돌아온 황금복’ 등의 작품을 집필한 마주희 작가의 작품으로 오는 5월 방송될 예정이다.
강성연, 2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단지 널 사랑해' 출연 확정
배우 강성연이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7일 크다컴퍼니 측은 "강성연이 MBC 새 일일 드라마 ‘단지 널 사랑해’에서 생계형 강남 아줌마 복단지 역으로 최종 캐스팅을 확정 지었다”고 밝혔다.

극 중 강성연은 강남에 진출한 학원버스 운전기사로 가난해도 누구보다 당당하게, 씩씩하게 자기 인생을 꾸려가는 당찬 인물 복단지 역을 맡아 강성연 특유의 러블리한 매력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단지 널 사랑해’는 현대사회가 외면하는 가족의 사랑과 타인에 대한 연민이 절실한 혼돈의 시대에 생계형 강남아줌마 복단지가 가슴 적실 따뜻한 사랑을 하는 드라마다.

‘나만의 당신’, ‘ 돌아온 황금복’ 등의 작품을 집필한 마주희 작가의 작품으로 오는 5월 방송될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