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와 동해 해역에서 지진이 잇따르고 있다.

7일 오전 3시 48분 경북 구미시 북북서쪽 23km 지역에서 규모 2.2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어 오전 6시 53분에는 강원 동해시 동북동쪽 58km 해역에서도 규모 2.6의 지진이 일어났다. 이 지진은 지난 5일 오전 동해 해역에서 발생한 지진의 여진이라고 기상청은 밝혔다.

기상청은 이날 두 지진으로 인한 피해는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