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해부터 만 12세 이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국가예방접종 지원이 지난해 15종에서 16종으로 늘어난다.

7일 경기도에 따르면 올해부터 6개월에서 59개월까지 어린이의 경우 인플루엔자 접종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기존 예방접종 지원 백신은 BCG(피내용), B형간염, DTaP, IPV, 수두, MMR, 일본뇌염(사백신, 생백신), Td, DTaP-IPV, Tdap, Hib, 폐렴구균, A형간염, HPV(자궁경부암) 등 15종이다.

경기도는 올해 무료 예방접종을 위해 1395억원(국비 697억, 도비 210억, 시·군비 488억)의 예산을 편성했다. 이는 지난해 1249억원 보다 146억(11.6%)원 늘어난 규모다. 예방접종 희망자는 인근 보건소나 도내 2500여 개 지정의료기관을 이용하면 된다.

경기도는 정기접종대상자 부모를 대상으로 이틀 전에 자녀의 다음 접종 예약일을 알려주는 문자알림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시군구 홈페이지나 예방접종도우미사이트(nip.cdc.go.kr)등을 통해 예방접종 내역조회, 예방접종증명서 무료발급 서비스도 실시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