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전소미

최파타 전소미

걸그룹 아이오아이(I.O.I) 출신 전소미가 빅뱅 탑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7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전소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전소미는 "빅뱅, 투애니원 선배님들을 정말 좋아해서 빅뱅 탑 선배님의 포스터가 아직도 내 방에 붙어있다"며 "연예인이 되고 마주칠 일이 없었다. 군대에 가실 때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DJ 최화정이 "왜 YG에 안 갔냐"고 묻자 전소미는 "JYP 오디션을 볼 기회가 있었는데 붙었다. 나도 왜 YG에 안 갔는지 모르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전소미는 아이오아이 활동 종료 후 KBS 2TV '언니들의 슬램덩크 시즌2'에서 활약 중이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