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측이 박영수 특별검사팀을 비판했다.

박 대통령 변호인 유영하 변호사는 6일 "이번 특별검사 및 특별검사보는 일부 야당의 추천만으로 구성돼 출발선부터 공정성이 담보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유 변호사는 "특별검사제도가 본래 취지에 부합하려면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이 담보돼야 한다"며 "그러나 국회 통제권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에만 부여한 것은 권력 분립 원칙에 위배된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