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는 6일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에 대한 노골적이고 명백한 위반"이라며 "한반도와 국제사회 평화, 안전에 대한 위협으로서 정부는 이를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정 대변인은 북한 미사일 발사 배경에 대해 "한·미 연합 군사훈련에 대한 반적용이 아니냐는 분석이 있는데, 일부는 그럴 수 있겠지만 북한의 발사 등은 오래전부터 계획된 것"이라며 "시기만 이때로 잡은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한·미 연합 군사훈련이 아니더라도 계속 시험 발사는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