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금융시장 영향에 대한 24시간 모니터링에 들어갔다.

정부는 6일 오전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등 관계자와 합동 점검반 회의를 열고 북한 미사일 발사 영향 및 대응 방향 등을 논의했다.

이날 북한은 오전 7시36분께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사일 추정 발사체를 발사했다. 이번 도발은 한·미 연합 군사훈련인 독수리 훈련에 대한 반발로 해석된다.

정부는 현재까지 주식 및 외환시장에 직접적 영향은 관찰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또 관계기관과 협조 체제를 유지하면서 금융시장, 실물경제 영향 등을 24시간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필요할 경우 상황별 대응계획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