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BC 개막전 시구자로 나서는 박원순 서울시장. 한경DB

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개막되는 제4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개막전 시구자로 박원순 서울시장이 선정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이날 대한민국 대 이스라엘 경기에 앞서 박원순 시장이 시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WBC 1라운드 유치가 확정된 이후 40여억원을 들여 고척스카이돔 전광판을 추가로 설치하고 좌석을 개조하는 등 성공적 개최를 위해 노력해 왔다.

시구에 앞서 저녁 6시부턴 국방부·육군 통합 국악대의 취타행진과 전통무예 시범이 있을 예정이다.

구본능 KBO 총재의 개회선언 뒤엔 롭 맨프레드 메이저리그(MLB) 총재, 데이비드 프라우트 MLB 선수협회 고문이 김인식 한국 대표팀 감독과 제리 웨인스타인 이스라엘 감독에게 꽃다발을 증정한다.

경기는 6시 30분 시작된다.

전형진 한경닷컴 기자 withmold@hankyung.com
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가까이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