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롯데마트 (한경 DB)

사드 부지를 제공한 롯데그룹을 향한 중국의 압박이 더욱 노골화되고 있다.

중국에서 영업 정지된 롯데마트 매장은 4곳으로 늘었다. 심지어 롯데마트가 곧 망하기 때문에 롯데 선불카드를 써버리려는 고객이 넘친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까지 나오고 있다.

중국 랴오닝 성 둥강에 있는 롯데마트를 비롯해 장쑤 성 창저우 롯데마트 등 다른 매장 세 곳도 소방시설 점검 이후 잇따라 영업 정지됐다.

영업 정지 기간은 한 달 정도이며 롯데 사업장을 중심으로 소방 점검이 계속되고 있어, 영업 정지 매장이 더 나올 가능성도 있다.
롯데는 적발된 사항을 수정한 뒤 재점검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롯데마트는 물론 롯데호텔도 직격탄을 맞았다.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 사이트 'C-트립'에서 각국 호텔 선택 목록에 등장했던 '롯데호텔'이 삭제됐다.

중국 당국이 여행사를 통한 한국 관광까지 전면 금지하기로 하자, 중국 내 우리 공관들은 개별 비자를 직접 접수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