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이 강화된 헌법재판소 (한경 DB)

탄핵심판 선고가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휴일에도 헌법재판소는 분주했다.

이정미 소장 권한대행, 강일원 재판관 등 재판관 6명은 주말을 반납한 채 평의 준비에 매진했다.

선고 날짜는 여러 여건상 오는 10일로 좁혀지고 있다.

이 소장 권한대행은 6년간의 헌법재판관 임기를 마치고 오는 13일 퇴임하며 헌재는 퇴임에 앞서 박 대통령 탄핵심판의 결론을 선고할 방침이다.

헌재가 실제 선고일을 언제로 지정할지는 사나흘 전에 대통령이나 국회 측에 통보할 것으로 보인다.

헌재는 지난해 탄핵소추안을 접수한 뒤 재판관들의 평의가 이뤄지는 회의실 등에 도·감청 방지설비를 새로 설치하는 등 보안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경찰은 헌재 청사 인근에 병력을 촘촘히 배치하며 청사 출입을 꼼꼼히 통제하고 있다.

탄핵심판 선고가 초읽기에 돌입하면서 길어야 일주일 안에 '직무 복귀냐, 파면이냐'를 두고 박 대통령의 정치적 운명이 결판나게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