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철희·기동민·어기구 의원 등 초선 3명은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를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세 사람은 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권교체와 더불어 세대교체, 정치교체가 함께 일어나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회견문에서 "세대교체는 기득권에 안주하는 낡은 세대를 물러나게 하는 것이고 정치교체는 대립과 갈등, 패권정치를 청산하는 것"이라며 "이를 모두 할 수 있는 사람은 안 지사뿐"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1971년의 김대중, 2002년의 노무현은 신선한 바람으로 대세를 꺾었다"며 "2017년엔 안희정이 '신선한 바람'"이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에는 안 지사도 참석해 "당의 경선이 우리가 흔히 말하는 당내의 계파 간 분열로 진행되어선 안 된다"면서 "매머드급 선대위조직은 지양하려 한다"며 문재인 전 대표의 선대위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