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진 신한지주 부사장 유력…7일 위성호 신한은행장 취임

신한금융지주가 오는 6일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자경위)를 열고 신한카드 사장을 내정한다.

5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신한금융은 6일 자경위를 열고 신한카드와 신한금융투자, 자산운용 등 7개 사장 인사를 단행한다.

또 위성호 신한은행장 내정자와 6일에 선정되는 신임 신한카드 사장 내정자는 오는 7일 각각 이취임식을 갖고 바로 새로 맡게 될 업무에 들어가게 된다.

위 행장과 신임 카드 사장은 주주총회를 통과해야 각각 행장과 사장으로 결정되지만, 이들 모두 신한금융의 100% 자회사여서 주총은 형식적 절차에 불과하다.

현재 신한카드 사장에는 신한금융의 임영진 부사장과 김형진 부사장이 후보다.

금융권에서는 이 중 임 부사장은 신한카드 사장에, 김 부사장은 신한금융투자 사장에 내정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임 부사장은 1960년생으로 수성고와 고려대 경영학과를 나와 1986년 신한은행에 입행했다.
신한은행에서 영업추진본부장과 자산관리그룹 부행장 등을 역임했고 2015년부터 신한금융 부사장을 맡고 있다.

2015년 신한은행 부행장 시절 고(故) 서진원 행장이 와병으로 은행장 자리를 맡지 못하게 되자 행장 직무대행을 맡아 은행을 무난하게 이끌었던 경험이 있다.

김 부사장은 1958년생으로 경북고와 영남대 경영학과를 나와 1983년 신한은행에 입행했다.

신한은행 인사부장과 기업그룹담당 부행장, 신한데이타시스템 사장을 역임했으며 2013년부터 신한금융 부사장을 맡고 있다.

위 사장, 이성락 전 신한생명 사장과 함께 1958년생 개띠 트로이카로 불리며 '신한의 미래'라는 평가를 받았다.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laecor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