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우병우(50) 전 대통령 민정수석비서관 전담팀을 꾸려 수사에 나선다. 일각에서 제기하는 수사 공정성에 대한 우려를 불식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히 수사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5일 당국에 따르면 검찰은 최정예 수사 인력을 대거 투입해 '2기 특별수사본부'를 꾸리기로 하고 막바지 수사팀 구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수사 연속성을 고려해 기본적으로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전반을 수사했던 '1기 특수본'이 이번에도 중추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검찰은 특히 우병우 전 수석 전담팀을 꾸려 '법과 원칙에 따라 강도 높게 수사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수사 부서 선정에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출신인 우 전 수석 사건의 경우 무엇보다 수사의 공정성 확보가 관건이라는 점에서 우 전 수석과의 인연 또는 연고 등에 공통점이 없는 부장검사가 있는 부서가 낙점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우 전 수석 관련 수사는 박근혜 대통령의 뇌물수수 혐의, SK·롯데그룹 등 대기업들의 뇌물공여 혐의 등과 더불어 2기 특수본의 '3대 수사 포인트'로 꼽힌다.

청와대에서 사정 라인을 총괄한 우 전 수석은 작년 개인비리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았고 특검에선 '비선 실세' 최순실(61)씨의 비리를 묵인·방조했다는 의혹으로 수사 대상이 됐다.

하지만 두 수사에서 모두 우 전 수석의 기소를 유보해 최종 처분은 2기 특수본의 손에 맡겨졌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박 대통령과 함께 우 전 수석을 어떻게 처리하느냐가 이번 검찰 수사의 성패를 좌우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박영수 특검은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우 전 수석의 구속영장을 재청구하면 100% 발부될 것"이라며 범죄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내비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