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사진)은 5일 "선동하는 정치인(문재인 안희정 이재명)은 물론 태극기집회에 나가는 정치인(김문수 이인제)은 대통령이 될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광주에서 열린 광주시당·전남도당 창당대회에서 "정치인은 갈등을 해소하고 분노를 가라앉히는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또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답지 않은 행동을 너무 많이 해서 보수를 완전히 궤멸시키고 대한민국을 두 동강으로 절단내고 본인도 비참한 최후를 맞이할 것 같다"고 강도높게 비난했다.

그는 "새누리당 대표 시절 박 대통령에게 수차례 요청한 독대가 거부되고 전화 통화도 되지 않았다"면서 "그랬던 박 대통령이 모든 국정을 최순실과 논의하고 주요 인사를 최순실에게 검토시켰다. 이게 과연 대통령으로 할 수 있는 일인가에 대해 국민 모두가 실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경닷컴에서 자동차 관련 업종을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