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서유기3'

'신서유기3' 멤버들은 드래곤볼 7개 획득에 성공할 수 있을까.

tvN ‘신서유기3’(연출 나영석, 신효정) 출연진이 역대 최다 드래곤볼을 획득한 가운데, 5일 방송에서 이들이 7개를 모두 모아 소원을 이룰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신서유기’에서 드래곤볼 획득은 출연진에게 주어지는 미션이자 동시에 보상이다. 드래곤볼이 걸린 게임에서 출연진이 미션을 성공할 경우 제작진으로부터 드래곤볼을 받을 수 있고, 시즌이 끝나기 전 드래곤볼 7개를 모두 모을 경우 각 멤버들이 원하는 소원을 제작진이 들어주게 되는 것.

첫 시즌부터 이어진 드래곤볼 게임에서 출연진은 단 한 번도 7개를 모두 모으지 못했지만, 시즌 3에서는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안재현, 규현, 송민호 등 출연진의 활약으로 현재까지 6개를 획득, 이번에는 7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제작진은 “출연진이 드래곤볼 6개를 모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 제작진도 이들의 성공을 바라는 마음으로 6명의 마음이 잘 맞으면 성공할 수 있는 게임을 준비했다. 출연진이 지난 주 퀴즈에서도 일취월장한 모습을 보여줬던 만큼, 드래곤볼 게임에서도 성공해 마침내 소원을 이룰 수 있을 것인지 기대를 갖고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이어 제작진은 “이번 시즌 여행의 진짜 마무리는 다음 주 방송되는 감독판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매 시즌 시청자의 큰 호응을 얻었던 촬영 마지막날 출연진의 회식 모습을 비롯해, 시청자들이 많이 궁금해 했던 ‘마피아 게임’의 세 번째 라운드, 계림에서의 출연진 활약 모습 등 아직 못다한 다양한 이야기들이 다음 주 펼쳐질 예정이다. 아직 여행이 끝나지 않았으니, 다음 주 방송까지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N ‘신서유기3’는 손오공, 사오정, 저팔계, 삼장법사가 등장하는 중국의 고전 ‘서유기’를 예능적으로 재해석한 버라이어티로, 강호동, 이수근, 은지원, 안재현, 규현, 송민호의 좌충우돌 활약으로 매주 일요일 밤 9시 20분 큰 웃음을 안기고 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