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이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미르·K스포츠재단을 공동운영하는 등 둘 간에 경제적 이익공유 관계에 있었다고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6일 오후 2시 이러한 내용의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 측은 박영수 특검팀의 공식 발표 내용을 보고 유영하 변호인을 통해 대응한다는 입장이다. 특검이 헌법재판소가 탄핵심판 평의 절차를 진행 중인 상황에서 수사 내용을 흘리는 등 탄핵여론전을 펼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대통령 측은 "대통령에 대한 뇌물죄를 비롯해 특검의 수사결과는 무리한 법 적용"이라며 "특검의 정확한 수사결과 발표를 보고,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선 대통령 변호인을 통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경닷컴에서 자동차 관련 업종을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