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이 마지막 신입사원 공채를 이달 중 공고한다. 공채 시험은 내달 16일 치러질 가능성이 높다.

5일 삼성 계열사들에 따르면 미전실이 지난달 28일 전격 해체되면서 공중분해된 그룹 인사지원팀 소속원은 수원사업장에서 사무실을 얻어 상반기 그룹 공채 업무를 수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이달 중에는 삼성 계열사의 대졸 신입사원 상반기 공채 공고가 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에는 3월 14일부터 일주일간 원서 접수를 받았다. 통상 1년 전에 잡아놓는 삼성 공채시험 고사장 예약일은 4월 16일이다. 특별한 사정이 생기지 않는 한, 이날 시험이 치러질 가능성이 높다.
채용 인원은 예년 수준(4000여명)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채용을 끝으로 삼성에서는 그룹 공채는 폐지된다. 옛 미전실 인사팀도 상반기 공채가 마무리되면 완전히 해산하고 원소속사 등으로 흩어진다.

앞으로는 60개 계열사가 필요에 따라 수시 채용을 하게 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