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로또 등 복권판매액이 사상 최대 액수를 기록했다. 불경기가 이어지면서 노력해서 돈을 벌기보단 일확천금을 바라는 심리가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5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복권 판매액은 3조8855억원으로 전년(3조5551억원)보다 9.3% 증가했다.

이는 2003년의 4조2342억원 이후 13년 만에 최대치다. 지난해 판매된 복권 중 로또는 3조5660억원으로 2003년(3조8242억원) 이후 가장 금액이 팔려나갔다.

2003년 당시 로또의 게임당 판매 가격이 2000원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지난해 로또 판매액은 사실상 최대 액수에 달한다. 현재 로또의 게임당 판매가는 1000원이다.

강원랜드(28,750800 -2.71%)(내국인 카지노), 경마, 경륜, 체육진흥투표권(스포츠토토) 등 사행산업의 지난해 잠정 매출액은 20조3558억원으로 2015년에 이어 2년 연속 20조원을 넘어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경닷컴에서 자동차 관련 업종을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