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이순재

이순재가 배우로서의 미덕을 증명했다.

5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이순재는 배우다' 편이 방송됐다.

이순재는 연기인생 60년을 맞았지만 오늘도 대학로에서 연극 연습에 매진하고 있었다.

그는 "연기는 유일한 나의 생명력"이라면서 "대본을 보면 어떻게 연기할까라는 고민을 한다. 에너지가 생긴다"고 밝혔다.
이순재의 변함없는 노력을 본 후배 배우들은 그에게 존경심을 드러냈다.

이서진은 "연기, 생활 어느 부분에서도 존경할 수 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한지민은 "촬영 현장에 불평 불만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했고 하지원 역시 "현장에 사고가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이 있었을 때도 화 한 번 내지 않으셨다"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이순재는 "똑같은 조건에서 연기해야 한다"며 "작품을 할 때는 팀워크가 좋아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이들과의 추억이 많지 않다"면서 가족에 대한 미안함을 드러냈다. 이내 이순재는 "이 직업이 원래 그런 것 같다"고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