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손연재가 태릉선수촌 필승주 체육관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열었다.

손연재는 4일 "17년,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로 살아온 시간이다. 리듬체조는 그동안 내 삶의 전부나 마찬가지였다"면서 "이제는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가 아닌 24살 손연재로 돌아가려고 한다"고 말하며 은퇴를 공식 선언했다.

그는 "리우 올림픽을 끝으로 은퇴하겠다고 결심한 이후 아쉬움과 후회라는 두 단어가 나에겐 가장 두려운 단어였다"며 ""마지막 시즌을 잘 마무리하기 위해서 앞만 보고 달려왔다"고 했다.

손연재는 "리듬체조 종목을 통해 정말 많이 배우고 성장했다. 지겹고 힘든 일상을 견디면서 노력은 어떠한 형태로든 결실로 돌아온다는 교훈을 얻었다"고 밝혔다.
손연재는 가장 행복했던 기억으로 시니어 데뷔 첫 무대였던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을 떠올렸다.

그는 "시니어 데뷔 이후 가장 큰 대회였다. 메달이 아니면 안 된다는 생각으로 임했는데, (동)메달을 거는 순간 시니어로 이제 시작한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리우 대회도 뜻깊다. 17년의 기억을 돌아봤을 때 행복한 마음이 들게 하는 시합이었다"고 했다.

손연재는 가장 자부심을 느끼는 대회로는 전관왕의 영예를 안긴 지난해 타슈켄트 아시아선수권대회를 꼽았다.

그는 "일지나 일기장에 한 번쯤은 애국가를 들으면서 은퇴하고 싶다고 썼는데, 그 큰 경기장에서 애국가를 6번이나 들을 수 있어서 자랑스러웠고 행복했던 기억이 있다"고 했다.

손연재는 "사실 은퇴가 갑작스러운 결정은 아니다"면서 "인천 아시안게임 끝나고 은퇴를 생각했는데, 두 번째 올림픽 무대에서 멋지게 할 수 있는 것 다해보자고 마음먹었다. 2년 동안 천천히 준비했다. 정말 후회 없이 모든 것을 쏟아붓기 위해 준비하고 경기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