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유재석이 아이스 원정대 특집을 언급했다.

4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리얼 버라이어티 레전드 특집이 진행됐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정준하는 하하가 KBS 2TV '해피투게더'에 출연해 자신에 대해 부풀려 얘기했다며 서운함을 토로했다. 결국 정준하와 하하는 티격태격했고, 하하는 "화를 식혀라"라며 정준하의 머리에 물을 부었다.
이에 박명수는 "너는 뭐 하냐"라며 광희에게 호통쳤고, 이내 얼굴에 물을 뿌렸다. 당황한 광희는 "나 메이크업하고 온 거다"라며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유재석은 ‘아이스 원정대’ 특집에 대해 “존폐의 기로에 섰던 ‘무도’를 살렸다”며 “시청률이 안 나올 당시 야외로 나가보자고 해서 뉴질랜드에 간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준하는 “여기서 시청률이 안 나왔으면 끝났을 수도 있다”고 말했고, 유재석은 “사실 이 특집도 우여곡절이 많았었다”고 회상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