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우리결혼했어요 홈페이지

‘우리 결혼했어요’ 최태준·윤보미 커플이 마지막 데이트 코스로 청계산을 선택했다.

4일 오후 방송될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최태준·윤보미 커플의 마지막 데이트가 공개된다.

‘우리 결혼했어요’ 제작진에 따르면 최태준-윤보미는 마지막 데이트 코스로 청계산을 선택했다고. 청계산은 두 사람에게 특별한 의미가 되는 장소. 등산을 좋아하는 두 사람은 결혼 후 얼마 되지 않아 청계산을 찾았고, 소망탑 앞에서 호칭을 ‘여보’로 정하며 “여보~”라고 불러보는 등 두근거리는 순간을 맞이한 바 있다. 이에 최태준-윤보미는 두 번째 오르는 청계산에서 더욱 묘한 감정을 느끼며 여느 때와 다른 모습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특히 첫 번째 등산 당시 자연의 소리와 함께 그 순간의 감정들을 녹음기에 담았던 두 사람은 의자에 나란히 앉아 그 음성을 들었고, 순간 차오르는 감정에 울컥하며 안타까움을 더했다는 전언.

또한 최태준-윤보미는 상대방에게 듣고 싶은 호칭을 적어 소망탑에 꽂아 바꿔서 확인 했었던 그 때처럼 사랑하는 마음을 가득 담은 편지를 써 꽂아 넣었고, 최태준은 “예쁜 뒤통수 이제 못 만지네”라며 윤보미를 품에 가득 안은 것.

이 밖에도 두 사람은 울컥울컥 올라오는 감정에 북받쳐 눈물을 글썽이면서도 서로에 대한 기억을 더 저장해 놓기 위해 노력하는 등 그 어느 때보다 더욱 애틋한 모습을 보여준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한편 ‘우리 결혼했어요’는 4일 오후 5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