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김현수가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타율 0.308에 올라섰다.

볼티모너 오리올스 김현수는 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브래든턴 리콤 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1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시범경기 타율은 0.200에서 0.308(13타수 4안타)로 크게 올랐다.

이날 김현수는 1회초 피츠버그 선발 게릿 콜을 공략해 2루수 옆 내야 안타를 기록했다. 피츠버그 2루수 맥스 모로프가 몸을 던져 공을 막았지만, 타구가 워낙 깊숙한 곳으로 향했다.

2월 27일 피츠버그전부터 시작한 김현수의 연속 출루행진은 4경기로 늘었다.

3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 다시 등장한 김현수는 피츠버그 3루수 데이비드 프리스의 글러브를 맞고 흐르는 내야 안타를 치며 일찌감치 멀티히트를 작성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