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

배우 강동원이 외증조부 이종만 관련 인터넷 게시글 삭제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달 27일 영화전문 매거진 '맥스무비' 홈페이지 뉴스 코너에 배우 강동원이 친일파의 후손이라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강동원의 외증조부 이종만에 대한 글은 1시간 가량 해당 코너에 노출된 뒤 삭제됐으나 일부 네티즌이 글을 퍼서 다른 게시판에 올렸고, 이에 강동원이 해당 글을 '블라인드' 처리해줄 것을 포털 측에 요청한 사실이 이날 드러났다.

이에 대해 강동원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포털사이트 및 커뮤니티 사이트에 게재된 게시물을 삭제 요청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논란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7일 맥스무비 사이트에 노출된 '배우 인적 사항' 관련 게시물의 내용이 사실과 다른 부분이 발견돼 맥스무비 측에 확인 후 게시물 삭제를 요청했다"면서 "아울러 문제의 게시물이 한 개인의 명예훼손으로 이어질 것을 우려, 미디어·포털·블로그 등 2차 확산을 막기 위해 소속사가 대리인자격으로 대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포털사이트 규정상 게시물에 언급된 당사자(강동원) 이름으로 요청서가 발송돼 논란이 확산했다고 해명했다.

YG측은 다만 "현재 강동원은 외증조 할아버지와 관련, 직접 확인한 내용이 부족해 정확히 말씀드릴 수 있는 부분은 없지만, 심려를 끼쳐 대단히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맥스무비측도 "해당 게시물은 기사가 아니라, 개인 회원이 제작해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린 콘텐츠로, 맥스무비 로고도 회원 개인이 임의로 사용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