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영자총협회(회장 김학권, 이하 인천경총)는 3일 인천로얄호텔에서 제36회 정기총회와 함께 제24회 보람의 일터 대상 시상식을 가졌다.

김학권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청년실업 문제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며 “일자리 창출과 유지는 기업이 할 수 있는 최고의 사회공헌인 동시에 내수 진작을 통해 기업 경영환경을 개선하는 최선의 방안인 만큼 지역사회에서 우리 스스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총회는 2016년 사업보고 및 결산(안)과 2017년도 사업계획(안) 및 예산(안)심의가 이뤄졌다. 임원보선에서는 ▷박상권 두산인프라코어(주) 전무이사와 ▷이용갑 한국지엠(주) 부사장, ▷양문술 부평세림병원 병원장이 부회장으로, ▷표경태 대한제분(주) 상무이사가 감사로 각각 선출되었다.
인천경총은 올해 사업목표를 ▲일자리 창출을 위한 노동시장 환경 조성, ▲산업현장 준법의식 함양과 상생의 노사문화 확산, ▲공정하고 유연한 임금체계 구축, ▲회원사 현장 밀착 서비스 확대로 선정했다. 이와 함께, 경영계에 2017년 임금을 전년수준에서 동결, 대졸 정규직 초임 조정, 초과근로 축소, 직무·성과중심의 임금체계 개편 등을 통한 청년 일자리 창출 확대 및 공정한 임금체계 구축을 권고했다.

이날 총회에는 김학권 인천경영자총협회 회장, 유정복 인천광역시 시장, 조병기 신임 중부지방고용노동청장, 김덕호 인천지방노동위원회 위원장, 박선국 인천지방중소기업청장, 이삼근 중부지방고용노동청 인천북부지청장, 김영국 한국노총 인천지역본부 의장과 인천경총 회원사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제24회 보람의 일터 대상 시상식 및 인천광역시장 표창
제24회 보람의 일터 대상 시상식에선 기업부문에 (주)한국전자재료와 (주)연우, 우수관리자 부문에 김병주 두산인프라코어(주) 부장과 김흥관 (주)서울엔지니어링 부장이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또한 지역경제발전과 노사화합에 공이 큰 우수기업인에는 ㈜포나후렉스 한기신 대표이사와 동신부로아(주) 김석철 대표이사가 선정되어 인천광역시장 표창을 수상했다.

한편 인천경총은 이에 앞서 이사회에서 이승휘 상무를 전무로, 허신욱 이사를 상무로, 김일 기업지원본부장을 기업지원본부실장으로 각각 승진발령했다.
인천=김인완 기자 i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