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정준하가 자신과 관련한 악성 댓글에 직접 대응했다.

26일 한 누리꾼은 자신의 SNS에 정준하가 보낸 쪽지를 공개했다.

이 쪽지에는 "넌 입이 걸레구나. 불쌍한 영혼"이라는 정준하의 글이 있었다.

이 내용은 주요 포털사이트와 카페 등에 확산했다.

앞서 이 누리꾼은 정준하가 출연하는 프로그램에서 재미있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다고 주장하며 원색적인 욕설을 남겼다.

정준하는 이후 자신의 트위터에 "잘못하면 당연히 욕도 먹고 비판받을 수 있다.

그러면 더 노력했고 용서도 구했다! 하지만 지나친 욕설, 인신공격, 근거 없는 악플! 매번 참을 수만은 없다!"고 썼다.

또 "모든 게 내 잘못, 남 탓하지 말자", "좋은 생각만 하자", "가족생각", "먼 훗날" 등 참는 듯한 짤막한 글을 연이어 남겼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lis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