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공장 구축에 필요한 한국의 생산기술수준이 선진국의 70% 수준이고 국산화율은 34%에 불과해 스마트 제조기술 고도화를 위한 기술기업 육성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정만기 산업통상자원부 제1차관을 비롯해 6개 지역 지방자치단체 및 테크노파크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한국형 스마트 제조 혁신 포럼’에서 최석권 대구테크노파크 모바일융합센터장은 이같이 지적하고 “대구,광주 등 6개 도시에 한국형 제조공정 기술 2개씩 12개를 확보해 100개의 스마트 공장 기술기업을 육성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포럼은 대구의 곽대훈 (자유한국당·대구 달서갑)· 장병완(국민의당· 광주 동구남구 갑)· 조경태(자유한국당·부산 사하구을)· 이상민(민주당·대전 유성구을)· 변재일(민주당·청주시 청원구)· 위성곤(민주당·제주 서귀포시) 의원실이 공동주최했다.

최 센터장은 “독일은 ‘인더스트리 4.0’, 미국은 ‘메이킹 인 아메리카’ 중국은 ‘중국제조 2025'를 기치로 걸고 제조업 부활을 꾀하고 있다”며 “대구는 자동차, 광주는 에너지, 충북은 바이오 등 6개 지역별 대표산업에 맞는 스마트공장 생산기술 기업을 집중 육성해야한다”고 제안했다.

최 센터장은 SW(소프트웨어),로봇SI(시스템통합), ERP(전사적 자원관리),공급망 관리 등 스마트공정 기술 기업들이 수도권에 집중돼있어 이들을 지역기업들과 연결시켜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에 나서야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제조업 혁신을 위해 이달 초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 계획을 확정하고, 올해안에 2200개 스마트공장 구축계획을 발표했다. 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