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다우지수는 23일(현지시간) 트럼프 정부의 세제개편안 기대에 또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34.72포인트(0.17%) 상승한 20,810.32에 거래를 마쳤다. 이로써 다우지수는 10거래일 연속 올라 최고치를 경신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0.99포인트(0.04%) 높은 2,363.81을 기록했지만 나스닥 지수는 25.12포인트(0.43%) 내린 5,835.52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세제개편안이 올여름 전 통과되길 바란다고 밝히면서 투자 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와 금융, 헬스케어, 부동산, 통신, 유틸리티가 올랐고 산업과 소재, 기술 등은 내렸다.

므누신 장관은 미 경제방송 CNBC에 출연해 세제개편안이 8월 의회가 휴회에 들어가기 전에 통과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그는 "주로 중산층에 대한 감세와 기업을 위한 세제 간편화에 집중하고 있다"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을 언급하기에는 이르다고 말했다.

이날 나온 미국 주간 실업보험청구자수는 소폭 증가했지만, 전반적으로 고용시장 개선세가 지속하는 수준을 유지했다.

개별 종목으로는 컴퓨터 반도체 전문업체인 엔비디아의 주가가 증권사 투자의견 하향에 9% 넘게 내렸다. 인스티넷은 엔비디아의 투자 의견을 기존 '매수'에서 '축소'로 하향했다.

백화점 체인인 콜스(Kohl's) 주가는 지난해 4분기 실적이 시장 예상을 웃돌아 장 초반 상승했으나 장중 하락 전환해 2% 하락했다.

콜스는 지난해 4분기 순이익이 2억5200만달러(주당 1.44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