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은 23일 "국내 경제는 2%대 중반의 완만한 성장세를 지속할 것"이라며 "미국 통화정책 정상화 추이, 가계부채 증가세 등을 면밀히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한은 금통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유지하기로 했다. 지난해 6월 0.25%포인트 내린 이후 8개월째 동결 행진이다.

한은은 '최근의 국내외 경제동향 및 통화정책방향'을 통해 "소비 부진으로 내수 회복세가 미약하나 수출이 개선되면서 완만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지난 1월 성장 전망 경로와 대체로 부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소비는 심리 위축 지속 등으로 전망 수준을 소폭 밑돌고, 수출과 설비투자가 세계경제 회복 등에 힘입어 전망보다 개선될 것이란 판단이다.
다만 한은은 성장경로상의 불확실성은 상당히 높다고 지적했다. 글로벌 경기회복의 지속 가능성, 미국 신정부의 보호무역주의 강조, 국내 경제주체의 경제심리 향방 등이 불확실성 요인으로 잠재해서다.

국내 소비자물가 상승률의 경우 당분간 2% 에 가까운 수준에서 등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농축수산물 가격의 안정세 회복 등으로 연간 전체로는 1월 전망 수준(1.8%)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봤다. 근원인플레이션율은 1%대 중후반에서 지속할 것으로 예상했다.

금통위는 향후 통해정책방향에 대해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 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한편으로는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성장세가 완만해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상승압력은 크지 않을 것이므로 통화정책의 완화 기조를 유지하겠다"며 "이 과정에서 대내외 여건의 불확실성과 그 영향, 미국 통화정책 정상화 추이, 가계부채 증가세 등을 면밀히 점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팩트에 기반한 생생한 금융경제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