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은 증권정보포털 '세이브로' 누적 방문자 수가 150만명을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예탁원은 2013년 5월에 세이브로를 처음 선보였다. 연 방문자는 그해 18만명에서 지난해 57만명으로 증가했다. 월 방문자 수는 2013년 2만3000명에서 올해 4만5000명으로 95% 늘었다.

이용고객이 많이 찾는 메뉴는 주식시장 현황정보인 상장구분별현황(7.5%)이다. 비상장유통추정정보(7.1%), 종목별대차거래현황(5.1%), 대차거래의 전체현황인 대차종합(5.0%) 등이 뒤를 이었다.

주 이용고객은 일반투자자를 비롯하여 학계, 금융 및 언론기관, 정부 정책기관 등이다.

현재 세이브로에는 약12만 종목의 기업정보, 증권정보 및 증권대차정보 등이 있다. 홈페이지를 통해 11개 도메인, 197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한경닷컴 김은지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