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캠프, 예종석 아름다운재단 이사장 홍보본부장으로 영입

입력 2017-02-17 18:48 수정 2017-02-17 18:48
문재인 예종석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예종석 아름다운재단 이사장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캠프에 합류했기 때문.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은 17일 캠프에 예종석 아름다운재단 이사장을 홍보본부장으로, 손혜원 민주당 의원을 부본부장으로 내정했다고 밝혔다.한편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경쟁 정당에서 의도적·조직적으로 역(逆)선택을 독려하는 움직임이 있다면 대단히 비열한 행위이며 처벌받아야 할 범죄행위"라고 말했다.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구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을 방문한 뒤 기자들을 만나 민주당 경선과 관련한 조직적인 역선택 우려에 대해 "국민경선을 하는 한 어느 정도 자연적인 역선택은 있을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그는 "원천적으로 막을 법적 장치가 마련되면 좋겠지만 그게 안 되는 상황에서는 그런 일을 할 수 없게 형사고발이 필요하다"며 "근원적인 해결책은 역선택조차도 희석되면서 오히려 선거인단 규모를 키우고 경선을 붐업 시키는 결과가 나오도록 더욱 많은 국민이 선거인단에 참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최근 SNS에서는 `문재인 후보가 되는 건 무조건 막아야 한다`는 내용과 함께 민주당 선거인단 참여를 독려하는 박사모 공지가 퍼지기도 했다.이어 문 전 대표는 "헌법재판소가 변론종결을 결정했다 해도 대통령 측에서 심리를 좀 더 해야겠다고 하거나 변론종결 후에도 추가신청을 할 수 있다"며 "헌재는 대통령 측에서 어떤 추가신청을 하든 흔들리지 말고 예정대로 단호하게 변론을 종결해 줄 것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그러면서 "그때까지 국민 모두 마음을 놓지 말아야 하며, 함께 탄핵에 집중한다는 자세로 촛불을 계속 들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이날 발표된 갤럽 조사에서 자신과 안희정 지사의 지지율이 동반상승하고 특히 안 지사가 20%대로 진입한 데 대해 문 전 대표는 "정말 기쁘다. 두 사람 지지도만 합쳐도 50%가 넘고 이재명 성남시장까지 합치면 훨씬 웃돈다"며 "우리 당의 외연이 넓어지고 정권교체 가능성을 높이는 한편 경선이 흥미진진해지면서 국민 관심을 더 크게 끌어모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안 지사가 이날 생명공학의 미래를 시장에 맡기고 정부는 개입하면 안 된다고 한 데 대해 "생명공학을 포함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전하게 될 개별 산업은 민간이 하는 것이지만, 거기 필요한 인프라는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며 "정부가 주도해야 할 역할이 있고 민간이 도맡아야 할 역할이 있다"고 지적했다.예종석 아름다운재단 이사장과 박원순 서울시장의 정책 분야를 총괄했던 김수현 서울연구원장이 캠프로 합류하기로 한 데 대해 문 전 대표는 "제 선거를 도왔던 분들이 박 시장 선거를 돕고 박 시장 시정에 참여해 도움을 주는 등 우리는 많은 전문가를 공유해왔다"며 "그런 분들이 박 시장 불출마 선언 뒤 저를 돕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그는 "박 시장은 단체장이라 드러내 돕는 데 어려움이 있지만, 우리가 힘을 모아 정권교체하고 국정을 운영해나가는 자세로 앞으로도 함께 하겠다"고 했다.최봉석기자 cbs@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추격보다는 상승후 눌림목 이용한 매매 진행ㆍ‘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조윤희, 여신美 폭발한 스틸 컷 공개 ‘심쿵’ㆍ한정석 판사 이재용 부회장 구속, 이상호 발언 "왜 눈물이 날까? 경의를 표합니다" 깊은 공감ㆍ"김정남 살해 여성 용의자는 나이트클럽 호스티스"ㆍ불확실성의 시대, 실적이 답이다. (ll)ⓒ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